태그: sourceedit
태그: sourceedit
1번째 줄: 1번째 줄:
== 1. 개요 ==
+
'''굵은 글씨'''== 1. 개요 ==
 
안양외고의 법 관련 창특
 
안양외고의 법 관련 창특
 
18기 때 창설되었으며 19기를 거쳐 20기까지 이어지고 있다.
 
18기 때 창설되었으며 19기를 거쳐 20기까지 이어지고 있다.
6번째 줄: 6번째 줄:
 
법 창특이니 만큼 관련 내용에 대한 토론 등을 주로 한다.
 
법 창특이니 만큼 관련 내용에 대한 토론 등을 주로 한다.
 
+) PPT발표를 시작으로 토론과 영화감상, 법원 견학, 판페 준비 등 여러 활동들을 거치게 된다.
 
+) PPT발표를 시작으로 토론과 영화감상, 법원 견학, 판페 준비 등 여러 활동들을 거치게 된다.
  +
  +
  +
  +
== 3.구성원 및 소개 ==
   
 
다른 창특에 비해 과제도 비교적 적은 편이고 재미있는 돌아이가 몇 있는 관계로 늘 화기애애하다. 무엇보다도 19기의 회장님께서 거의 성자 수준의 포용력과 이해심을 가지고 계셔서 늘 가족같은 분위기 속에 창특이 진행된다.
 
다른 창특에 비해 과제도 비교적 적은 편이고 재미있는 돌아이가 몇 있는 관계로 늘 화기애애하다. 무엇보다도 19기의 회장님께서 거의 성자 수준의 포용력과 이해심을 가지고 계셔서 늘 가족같은 분위기 속에 창특이 진행된다.
 
하지만 그렇다고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는 맹한 창특은 아니다. 토론이 시작되면 우선 눈빛과 보이스 톤이 달라진다. 이중인격자들이 모인게 아닌가 싶을 정도. 일반인들이 토론으로는 대적하기 힘든 존재들이다. 그 와중에도 돌 아이들은 근면하게 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기에 토론이 딱딱하지만은 않은 것이 또하나의 포인트다.(20기 이XX, 정XX)
 
하지만 그렇다고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는 맹한 창특은 아니다. 토론이 시작되면 우선 눈빛과 보이스 톤이 달라진다. 이중인격자들이 모인게 아닌가 싶을 정도. 일반인들이 토론으로는 대적하기 힘든 존재들이다. 그 와중에도 돌 아이들은 근면하게 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기에 토론이 딱딱하지만은 않은 것이 또하나의 포인트다.(20기 이XX, 정XX)
  +
  +
  +
== 4.주요 인물 ==
   
 
19기는 (추가 바랍니다)
 
19기는 (추가 바랍니다)
19번째 줄: 26번째 줄:
 
이 모씨의 경우 훤칠한 외모와는 다른 이면의 자아가 존재하고 있다. 토론에서의 진지한 모습은 토론이 끝남과 동시에 해제된다.
 
이 모씨의 경우 훤칠한 외모와는 다른 이면의 자아가 존재하고 있다. 토론에서의 진지한 모습은 토론이 끝남과 동시에 해제된다.
 
아니, 토론 중에도 그의 이중 자아는 언뜻언뜻 그 존재감을 내비친다. 혼전 동거에 관한 토론 중, 권태기를 맞이한 부부를 위한 서정적이고 오글거리는 시구를 낭독하는 등 대담한 똘끼를 보여주고 있다. 본인의 짝선배인 19기 이 모 선배에게 자주 뒤통수를 맞곤 한다.
 
아니, 토론 중에도 그의 이중 자아는 언뜻언뜻 그 존재감을 내비친다. 혼전 동거에 관한 토론 중, 권태기를 맞이한 부부를 위한 서정적이고 오글거리는 시구를 낭독하는 등 대담한 똘끼를 보여주고 있다. 본인의 짝선배인 19기 이 모 선배에게 자주 뒤통수를 맞곤 한다.
입만 다물면 참 괜찮은 아이지만 근본적으로 불가능 하기 때문에 그의 독자적인 정신세계를 이해해 주는 것 외에는 답이 없는 듯 하다.
+
입만 다물면 참 괜찮은 아이지만 근본적으로 그것이 불가능 하기 때문에 그의 독자적인 정신세계를 그러려니 하고 이해해 주는 것 외에는 답이 없는 듯 하다.
   
정 모씨의 경우 장기자랑부터 범상치 않은 모습을 드러내주었다. 동아리에 합격한 뒤인 한창 눈에 뵈는게 없던 시기여서 였을까. 시켜도 안할 장기자랑을 1빠따로 선보였다. (참고로 위의 이 모씨는 이 나라 짱을 먹은 여성분의 성대모사로 좌중에게 충격을 주었다.) 주변인들로 부터 정상이라는 평가는 좀처럼 받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에 미쳐있고, 상황을 가리지 않고 반론을 펼친다. 심지어 모의재판에서까지도 검사측에 '이의'라는 이름으로 반론을 제기했다. 평소의 일상과 사고 방식 자체가 약을 빤것 같다.
+
정 모씨의 경우 장기자랑부터 범상치 않은 모습을 드러내주었다. 신입생들이 동아리에 합격한 뒤인 한창 눈에 뵈는게 없던 시기여서 였을까. 시켜도 안할 장기자랑을 1빠따로 선보였다. (참고로 위의 이 모씨는 이 나라 짱을 먹은 여성분의 성대모사로 좌중에게 충격을 주었다.) 주변인들로 부터 정상이라는 평가는 좀처럼 받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에 미쳐있고, 상황을 가리지 않고 반론을 펼친다. 심지어 모의재판에서까지도 검사측에 '이의'라는 이름하에 반론을 제기했다. 평소의 일상과 사고 방식 자체가 약을 빤것 같다.
 
현재 1학년 장을 맡고 있지만 정확히 뭘 하는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그래도 토론은 잘 하는 편이다...
 
현재 1학년 장을 맡고 있지만 정확히 뭘 하는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그래도 토론은 잘 하는 편이다...
   

2016년 10월 14일 (금) 15:20 판

굵은 글씨== 1. 개요 == 안양외고의 법 관련 창특 18기 때 창설되었으며 19기를 거쳐 20기까지 이어지고 있다.

2. 활동 내용

법 창특이니 만큼 관련 내용에 대한 토론 등을 주로 한다. +) PPT발표를 시작으로 토론과 영화감상, 법원 견학, 판페 준비 등 여러 활동들을 거치게 된다.


3.구성원 및 소개

다른 창특에 비해 과제도 비교적 적은 편이고 재미있는 돌아이가 몇 있는 관계로 늘 화기애애하다. 무엇보다도 19기의 회장님께서 거의 성자 수준의 포용력과 이해심을 가지고 계셔서 늘 가족같은 분위기 속에 창특이 진행된다. 하지만 그렇다고 재미도 없고 감동도 없는 맹한 창특은 아니다. 토론이 시작되면 우선 눈빛과 보이스 톤이 달라진다. 이중인격자들이 모인게 아닌가 싶을 정도. 일반인들이 토론으로는 대적하기 힘든 존재들이다. 그 와중에도 돌 아이들은 근면하게 그 존재감을 드러내고 있기에 토론이 딱딱하지만은 않은 것이 또하나의 포인트다.(20기 이XX, 정XX)


4.주요 인물

19기는 (추가 바랍니다)

현재 20기는 남4대 여5로, 안양외고에서는 흔치 않은 1:1에 가까운 성비를 구성하고 있다. 남학생들은 대체로 도라이 2명을 제하고는 과묵한 모습을 보여주고 있으며, 몇몇 여학생들은 평소와는 다른, 무서울 정도의 말발로 상대를 제압하는 카리스마 넘치는 모습도 보여주고 있다.


+)아무래도 20기의 똘아이 2명은 특수 항목으로 다뤄야 할 듯 하다. 이 모씨의 경우 훤칠한 외모와는 다른 이면의 자아가 존재하고 있다. 토론에서의 진지한 모습은 토론이 끝남과 동시에 해제된다. 아니, 토론 중에도 그의 이중 자아는 언뜻언뜻 그 존재감을 내비친다. 혼전 동거에 관한 토론 중, 권태기를 맞이한 부부를 위한 서정적이고 오글거리는 시구를 낭독하는 등 대담한 똘끼를 보여주고 있다. 본인의 짝선배인 19기 이 모 선배에게 자주 뒤통수를 맞곤 한다. 입만 다물면 참 괜찮은 아이지만 근본적으로 그것이 불가능 하기 때문에 그의 독자적인 정신세계를 그러려니 하고 이해해 주는 것 외에는 답이 없는 듯 하다.

정 모씨의 경우 장기자랑부터 범상치 않은 모습을 드러내주었다. 신입생들이 동아리에 합격한 뒤인 한창 눈에 뵈는게 없던 시기여서 였을까. 시켜도 안할 장기자랑을 1빠따로 선보였다. (참고로 위의 이 모씨는 이 나라 짱을 먹은 여성분의 성대모사로 좌중에게 충격을 주었다.) 주변인들로 부터 정상이라는 평가는 좀처럼 받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토론에 미쳐있고, 상황을 가리지 않고 반론을 펼친다. 심지어 모의재판에서까지도 검사측에 '이의'라는 이름하에 반론을 제기했다. 평소의 일상과 사고 방식 자체가 약을 빤것 같다. 현재 1학년 장을 맡고 있지만 정확히 뭘 하는지는 파악되지 않고 있다. 그래도 토론은 잘 하는 편이다...

+)정 모씨: 1학년 장이라서 이것저것 공지도 하고 열일 하고 있습니다. 익명으로 보내서 회장님인줄 아신 모양입니다. 죄송해요 친구놈들아

두 도라이가 비록 정상은 아닐진대, 옛말부터 크게 될 사람은 남들과는 다르다고 했다. 이 두사람이 크게 될 가능성이 과연 있는지는 의문이지만 언젠가 훌륭한 법조인으로 거듭날지도 모를 일이다. 희망을 가져보자.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