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 개요[편집 | 원본 편집]

안양외고는 넓고, X친놈들은 많다. 그 X친놈들 중에서도 정점에 선 4명을 이르는 말.

이들의 전형적인 엔딩은 다음과 같다

  • 중퇴 혹은 더 높은 병신의 경지를 개척하기 위해 전학
  • [4대 병신]이란 칭호에 걸맞게 3년 동안 근면히 놀며 수능 후 강남행 혹은 최저시급노동
  • 갱생과연 가능할까? 후 일반학생화

2. 기수별 예시[편집 | 원본 편집]

  • 16기: 필자는 16기에 병신의 정점에 서 있던 사람이다. 그래 인정한다. 하지만 중퇴도 안했으며 전학도 안했고 수능 후 강남행도 안 밟았다. 나름 갱생됐다며 안심하며 살고 있다.
  • 19기: 19기에도 망캐가 있는데 바로 1반 김*석이다. 일단, 황*우 이상으로 병*이다. 가오를 잡으려고 담배를 핀다는 소문도 있으며, 야자 시간에 피시방 간다는 소문도 자자하다. 여자를 심하게 밝힌다. 여자애들 사이에서 보빡남(보면 빡치는 남자)라고도 불린다. 현재 왕십리에 있는 대학교에 재학중이다. 고등학교 졸업 이후 여자 문제가 없고 학교생활에서도 문제가 없을 뿐 아니라 과대까지 하고 있다는 사실을 볼 때 학업 이외의 부분에서는 정신을 차리고 갱생했다고 볼 수 있다.
  • ㄴ: 아니다. 갱생은 커녕 학점은 2점대로 아직 망캐이다.
  • 20기에도 병* 같은 친구가 한명 있으니 이름하여 황*우다. 이친구를 모른다면 아마 간첩일게 분명하다. (정말로 ㄷㄷ) 사실 이친구가 왜 안양외고에 입학했는지 의문을 갖는 친구들이 많은 편이다. 깔아주기 위해서 오지 않았을까? 어찌되었간에 학년에 생기를 불어넣어주는 친구다. 수능 50일 디데이부터 곱창집 알바를 시작했다는 소문이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외고의 명성에 걸맞는 대학교를 갔으니 안양외고의 대단한 입시력에 감탄이 들 뿐이다. 인생에 이런친구 하나 있으면 행복해지는 그런 친구다. (공감한다 가끔 이 친구가 보고싶을때도 있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