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2때 배우는 거지만, 우리학교에선 상당히 인기가 좋다. 14기들은 사회문화보다 윤리 선택자수가 더 많을 정도이다.

윤리를 가르치시는 함모 선생님은 마찬가지로 인기가 좋다. 특히 개념강의의 경우 아이들 사이에선 인강강사필요없다는 말이 나돌 정도. 함쌤의 여름방학 윤리특강은 순식간에 정원이 다 찬다. 함모 선생님은 2004년(?)경 안양여상 선생님 한 분(학교 설립 초창기에는 우리학교 선생님이셨으나 옮겨가셨다)과 결혼을 하셨다. 차를 타고 아내와 함께 출근하시고, 차에서 내리면서 하이파이브를 하는 모습이 인상적이다.(하지만 이 모습을 엿보다가 걸리면 맞는다.)

함모 선생님은 과거 학생들을 무자비하게 때리는 걸로 유명했다. 본인이 좋아하는 학생에게는 한없이 좋은 선생님이었지만, 그렇지 않은 학생에게는 사소한 이유로도 체벌을 가했다.

Community content is available under CC-BY-SA unless otherwise noted.